Artists

INYOUNG SEOUNG

Proud (Unconscious desire; seven series 1/7) (2013)
Pen on canvas
36 x 36 inches

승인영/ INYOUNG SEOUNG 작가의 펜드로잉은 개인의 잠재의식과 의식세계의 상호 관계를 차근히 짚어나가는 치열한 작업이다. 인간의 무의식에 잠재되어 있는 욕망과 그 움직임을 따라, 말이나 글로는 표현될수 없는 억눌린 감정들을 의식세계로 꺼내오는 긴 여정이다. 의도하지 않은 하나의 점을 출발한 선은 길이와 깊이를 달리하면서 의식의 흐름을 따라 서로 교차되고 무심히 지나치기를 반복하며 온전한 하나의 전체를 구축해 나가고 있는 것이다. 그의 선들은 생명의 운동력과 시어의 운율을 내포한 것처럼 읽혀진다. 작가는 공동체 안에 개체로서만 존재할 것 같은 개인의 욕망들 사이의 간극을 메우고 확장시켜 나가며 세계의 본질을 그의 캔버스에 고스란히 투영하고 있다.

홍익대에서 조각전공(BFA). ’Stop, Unravel, Absorb’(2016 뉴욕), ’NY Contemporary [email protected]’(2016 상하이), ‘Heliotropic’(2016 샌프란시스코), ’Sojourner’(2015 뉴욕), ’The Unconscious Mind’(2014 뉴욕) 등 다수의 개인전과 ‘Wow’(2015 뉴욕), ’AKAA’(2015 뉴욕)등 다수의 그룹전시 참여. ‘Art is Me Art is You’ (2015 부룩클린 덤보 아트 페스티벌), Scope NY(2015), Scope Miami(2014), KIAF(2014 서울), South Hampton Art Fair(2014 뉴욕) 등을 포함한 다양한 국제 아트 페어 참가.


Inyoung Seoung’s pen drawing meticulously maps the interplay between the suppressed desires and deepest emotions of the subconscious and consciousness. As members of society, we exist as a whole that has no personality. Yet, as an individual entity, every person possesses different desires and characteristics. Seoung reflects this nature on the canvas. The repetitive lines, which are different in length and width, are connected as a whole. The artist’s intention here is to observe how the audience experiences and interacts with the space recreated by the artist. 

She studied sculpture at Hongik University, Seoul (BFA). Seoung not only participated in numbers of solo and group exhibitions such as ’Sojourner’ (2015), ’The Unconscious Mind’ (2014), ‘Wow’ (2015), and ’AKAA’ (2015) but also international art fairs; ‘Art is Me Art is You’ in DUMBO,Brooklyn, NY (2015), Scope NY (2015) KIAF (2014).